KakaoTalk_20170608_152340678

 .

.

“은퇴 이후의 삶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

위 질문에 미국인과 한국인이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는 사실, 알고 계시나요? 미국인은 긍정적 인식이 45%로 부정적 인식(29%)보다 높은 반면, 한국인은 자신의 노후를 부정적으로 보는 사람의 비율이 53%에 이릅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1

 

해답은 미국의 발전된 사적연금 시장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미국은 우리보다 이른 1942년부터 고령화 사회에 진입했고, 그때부터 공적·사적연금 시스템을 꾸준히 발전시켜 왔습니다. 최근에는 공적연금의 노후소득 보장 기능이 약화되면서, 사적연금에 대한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는데요. 미국 사적연금 시장 활성화, 성공 요인은 무엇일까요?

 

첫째, 연금상품의 진화입니다.

한국은 10억~20억원의 노후자금을 모으는 축적(accumulation) 방식을 여전히 고수하고 있습니다. 15~20년 전의 미국도 자산 축적에 무게를 두는 모습이 두드러졌는데요. 하지만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에는 새로운 수익보다 모아둔 은퇴 자금을 평생 안정적인 소득으로 바꾸는 것에 관심이 커졌습니다. 현재 미국은 1981년 도입된 401K 플랜을 통해 세제혜택을 제공하고 매달 일정액의 퇴직금을 회사가 적립하면 개인이 직접 투자상품을 골라 노후를 대비할 수 있도록 하고 있는데요. 축적한 자산을 평생소득 흐름으로 전환하는 처분(decumulation) 전략과 이를 반영한 상품이 늘어나면서 사적연금 시장이 본격적으로 활성화되기 시작했습니다.

 

둘째, 미국 정부의 적극적인 세제혜택 지원을 들 수 있습니다.

미국은 퇴직연금에 대해 연간 1만8000달러의 소득공제 혜택을 주고, 은퇴가 임박한 50세 이후부터는 연간 6500달러의 추가 소득공제 혜택을 제공합니다. 우리 돈으로 약 2800만원의 절세혜택을 받는 셈인데요. 이와 달리 한국의 사적연금 세제지원 비율은 15.7% 수준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4개국 중 23위에 불과합니다. 독일(36.2%)·영국(29.9%)·호주(28.5%)·미국(26.8%)은 물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21.5%)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입니다.

 

셋째, 노후 준비에 대한 인식 차이입니다.

행복한 노후를 맞으려면 정부의 제도적 지원뿐만 아니라 개인의 적극적인 노후 준비도 필요합니다. 자신의 투자 성향을 제대로 알고 전문가의 조언을 받는 노력도 필요한데요. 미국에서는 은퇴 설계에 미치는 개인의 감정상태를 진단해 투자성향을 파악하고 이를 투자와 연결해 좀 더 안정적인 준비를 돕기도 합니다. 실제 미국인 2명 중 1명은 자발적으로 사적연금에 가입할 만큼 노후 준비에 적극적인 반면, 한국인은 4명 중 1명만 사적연금에 가입하고 있습니다.

 

급진전된 고령화 시대, 평생 확정된 소득 흐름을 만드는 합리적인 은퇴 설계로 안정적인 노후를 준비해야 할 것입니다.

 

조지 개논 푸르덴셜 국제보험 부사장

조지 개논 푸르덴셜 국제보험 부사장

위 칼럼은 중앙일보 사이트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면 이동)

 

05c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