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_0323 (1)

은퇴와 노후에 대한 깊은 관심, 미국이라고 예외는 아닙니다. 1946년에서 1964년 사이 태어난 세대를 말하는 ‘베이비부머’는 미국 전체인구의 25%를 차지할 만큼 거대한데요. 이번 푸르덴셜스토리에서는 최근 미국 어반인스티튜(Urban Institue)에서 조사한 베이비부머세대의 은퇴 트렌드와 미국의 특별한 은퇴 준비 방식, 그리고 푸르덴셜생명에서 조사한 미국 은퇴자들의 실제 목소리를 담아 소개합니다.

1. 미국 베이비부머의 노년은?
  • 장수인구 증가

미국 연방사회보장국 통계에 따르면, 2030년 65세가 되는 남성은 1970년 65세가 된 남성보다 평균수명이 약 6년 정도 증가했다고 합니다. 여성의 평균수명은 동일 조건에서 약 4년 정도 늘어나 여성과 남성의 평균수명 격차가 줄어들 것으로 예측하였습니다.

  • 개선된 건강 상태

미시간 대학 조사에 따르면, 1988년 80세 이상 노인의 43%의 건강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하지만 2012년 조사에서는 그 비율이 34%로 감소해, 해가 갈수록 건강상태가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과거에 비해 개선된 건강 상태는 의료비 지출 감소 및 노동 연령 증가로 나타나 은퇴자 재정상태에 긍정적인 도움을 줍니다.

  • 자립형 은퇴 증가

미국 베이비부머 세대는 2009년 의무가입으로 전환된 401k(미국 근로자 퇴직소득보장법 401조K항에 따른 퇴직연금) 와 같은 연금에 의존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이런 추세는 이들 베이비부머세대는 물론, 자녀세대까지도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었습니다.

  • 늘어난 노동 연령

이 세대는 이전 세대보다 더 오래 일합니다. 미국연방노동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1994년 62-64세 인구의 45%가 일을 하는 것으로 조사된 반면, 2014년 같은 조사에서는 56%가 일을 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같은 조사에서 여성들 또한 33%에서 45%로 노년 노동 인구의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이 또한 개선된 건강상태와 수명 증가로 더 많은 은퇴 자금이 필요한 것이 그 이유로 분석되었습니다.

미국 베이비부머 세대는 늘어난 수명과 나아진 건강 상태를 바탕으로 스스로의 노동 연령을 늘려 근로소득과 은퇴 후 연금소득을 결합한 형태로 운용하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미국 은퇴자들의 은퇴 후 노동에는 어떤 배경이 있었을까요?

2. 행복한 노후를 위한 정신적 요소, 앙코르 커리어

미국 은퇴자들의 노동 참여에 영향을 끼친 개념이 있습니다. 먼저 1989년, 영국 역사학자 피터 래슬릿이 출간한 <서드 에이지 (Third Age)>에서 구분한 인생의 네 가지 구간을 알려 드립니다.

  • 타인에게 기댈 수밖에 없는 의존적 유년기인 제 1연령기
  • 성인기와 중간 경력직의 일자리로 구성되는 제 2연령기
  • 새로운 인생 단계인 제 3연령기(서드 에이지)
  • 의존과 건강악화, 죽음의 문턱인 제 4연령기

 과거 사회통념상 제3연령기의 계층은 사회에 엄청난 부담을 주고, 의료비를 지출하게 만들며, 욕구 지향적, 비생산적 계층인 동시에 무위도식하는 집단으로 보는 시각이 강했습니다. 하지만 발전한 의료기술과 산업환경변화로 제3연령기는 분야를 가리지 않고 많은 경험을 거친 계층이자, 제 2연령기 이상의 능력을 발휘하는 계층으로 변모하였습니다. 바로 이 시기를 잘 활용하고 인생의 절정을 맞이할 수 있다는 것을 ‘앙코르 커리어’로 정의할 수 있습니다.

마크 프리드먼은 2007년 펴낸 ‘앙코르-오래 일하며 사는 희망의 인생설계’라는 책을 통해 은퇴 이후 개인적으로 의미 있고, 적절한 경제보상과 사회공헌을 함께 찾을 수 있는 방법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앙코르 커리어의 또 다른 의미는 ‘인생의 경험을 살린 새로운 직종의 전환’입니다. 한 분야 혹은 다 방면에 수 십 년을 투자하며 얻은 경험과 노하우를 살려, 교육, 환경, 복지, 건강 분야 등 새로운 분야에 도전, 퇴직 후 긴 인생을 다시 시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앙코르 커리어의 핵심입니다.

특히, 전에는 퇴직 후에 비정규직으로 일하거나 소일거리 등의 일을 주업으로 하는 경향이 강했지만. 현대에는 재취업을 통해 발생한 수익을 바탕으로 삶의 질을 유지하고, 사회 공헌을 통해 삶의 전반에서 질적인 향상을 도모하는 라이프스타일이 늘고 있습니다.

3. 행복한 노후를 위한 물질적 요소, 은퇴자의 건강과 재정상태

본문삽입_도표1

-행복한 노후를 위한 필수요소는 경제능력과 건강 유지입니다-

푸르덴셜생명에서 발간한 <미국, 멕시코, 한국, 대만 4개국 조사 백서 ‘행복한 노후’ – 꿈과 현실>조사에 따르면, 미국의 은퇴예정자들은 행복한 노후를 위한 두 가지 요소로 ‘건강 유지’와 ‘경제능력’을 가장 중요한 것으로 꼽고 있습니다.

두 요소는 중요도가 높다고 인식된 반면, 자신감은 낮은 영역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예상치 못한 의료비용 지출, 간병/요양서비스 이용능력에 대한 부분 역시 다른 항목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게 조사되었습니다.

미국 베이비부머의 재정 및 건강 상태가 개선되고 있다는 조사에도 불구하고, 미국 은퇴자 또한 은퇴를 위한 재정상황에 대한 자신감은 낮게 조사된 바 있습니다. 기사에 따르면, 미국 은퇴자 중 절반이 넘는 52% 정도가 은퇴저축을 하지 않고 있으며, 절반수준인 41%가 무주택자로 집계된 바 있습니다. 65세 이상의 절반이 연금으로 궁핍한 생활을 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는데요. 미국은퇴자들의 실제 조언은 어떠할까요?

본문삽입_사진2

-은퇴와 노후, 실질적인 대비가 필요합니다!-

 

4. 미국 은퇴자들의 실제 조언

백서에 따르면, 미국 조사 대상자들은 은퇴에 대한 실제 조언을 이렇게 남기고 있습니다.

  • 가능한 한 일찍 정기적인 저축을 시작하는 것이 좋다. 자신에게 먼저 투자하라.
  • 은퇴 저축은 빠를수록 좋다. 빨리 시작하는 게 이득이다.
  • 항상 생각보다 실제는 더 필요할 것이다. 빚을 줄여야 한다.
  • 은퇴 전환기를 파트타임으로 일하다가 퇴직 나이(65세)이후에도 일을 하라.

은퇴와 노후를 위해서, 선진국이기에 한국과 다른 특별한 대책이 있는 것이 아니라, 행복하고 안정적인 은퇴를 위하여 어떤 요소가 필요한지 미리 알 수 있는 표지가 있었을 뿐입니다. 실제 미국 역시 장기 저축을 통한 앞선 은퇴 준비, 충분한 은퇴 대비 재정설계, 건강이 허락하는 한 일을 포기하지 않는 자세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는 푸르덴셜생명에서 항상 강조하는 행복한 노후와 은퇴 생활을 위한 조건과도 일치합니다. 평생소득을 통한 안정적인 노후, 소득 유연화를 통한 빚을 지지 않는 소득 구성과 급변하는 금융 환경에 대한 대처, 푸르덴셜생명과 함께 구상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푸르덴셜생명은 모든 분들의 성공적인 은퇴준비를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D2 D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