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_0322 (1)

부를 증진하는 다양한 방법이 있습니다. 이중 부동산을 활용하는 방법은 빠지지 않고 등장하죠. 통계청이 발표한 ‘2015년 가계금융 복지 조사 결과’에 따르면 가구당 평균 부동산 비중은 68.2%로 나타났습니다. 부동산으로 구성된 자산 비중이 높다 보니, 부동산으로 쏠리는 관심은 당연한 것으로 느껴집니다. 하지만, 부동산만이 최선의 선택일까요? 우리에게 다른 선택은 없는 걸까요? 푸르덴셜스토리에서는 부동산에 편중된 노후 대비의 위험성과 대안에 대해 알려 드립니다.

돈과_화분1

-부동산은 매력적입니다. 하지만 최선은 아닙니다-

1. 부동산 투자, 굳건한 재테크의 왕?

전통적으로 부동산은 재테크의 주요 수단으로 손꼽혀 온 것이 사실입니다. 저금리 기조가 장기간 유지되며, 수익형 부동산으로 은행 금리보다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있기도 합니다. 부동산은 사두면 언젠가 오른다는 믿음으로 오랫동안 신뢰할 수 있는 자산 증대 방법으로 활용되었는데요. 부동산에 집중된 자산 관리법이 과연 정답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부동산을 주거용도가 아닌, 수익 발생 및 투자의 목적으로 구매했다고 해도 부동산 관리 및 유지에 따른 어려움도 만만치 않을뿐더러, 목돈의 현금이 필요할 때 빠른 처분이 쉽지 않다는 점만 봐도 완벽한 투자대상이라고 하기는 어렵습니다.

더 나아가, 최근 내수 경기 악화에 따른 수익률 하락 등으로 부동산 가격이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경매를 통해 가격이 저렴하면서 주요 입지에 있는 다세대주택과 주거용 오피스텔, 소형아파트 등을 매입해 임대수익을 노리는 투자방식이 늘고 있지만 저금리 기조의 정부정책에 따른 부동산 시장의 거품 자체를 우려하는 견해도 많습니다.

결국, 안정적이고 높은 수익률로 대표적 재테크이자 노후대비책으로 장기간 인식되어온 부동산 투자는 이제 더 이상 ‘부동산 불패’ 가 될 수 없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2. 인구 절벽 시대의 부동산, 이제는 안전하지 않다

최근 다양한 부동산 정책 조정에도 불구하고 시장이 살아나지 않는 이유는 ‘저출산과 인구 고령화’라는 대세 흐름에 근본적인 원인이 있기 때문입니다. 현재 증가하고 있는 사무실 공실률 또한 인구 감소와 절대 무관하지 않습니다. 부동산을 더 이상 효과적인 재테크 수단으로 보기 어려운 이유중 하나가 이제 인구감소에서 더 나아간 ‘인구 절벽’ 시대를 살아가기 때문입니다. 인구 절벽을 앞둔 미래에서, 사려는 사람은 점점 줄고, 팔려고 하는 사람은 제 값을 받고 처분할 수 없는 필연적인 가치 하락을 앞두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부동산의 핵심수요층인 35-59세의 자산축적연령인구가 2018년 이후 감소한다는 이른바 인구절벽의 시대에는 부동산시장의 수급불균형이 발생하고 가격 하락 압력이 커질 것이라는 한국은행 금융안정보고서의 의견입니다. 부동산이 노후의 절대적인 대안이 될 수 없음을 보여주는 증거이지요.

또한 현재 고령층의 자산 소유가 부동산에 편중되어 있다는 사실도 부동산 가치 하락에 또 다른 장기적인 요인으로 작용합니다. 특히 소유한 부동산을 담보로 노후 유동자산을 확보하려 하는 경우 급한 매매가 이루어지기에 자산 가지 하락을 막을 수 없습니다. 이는 부동산으로 확보할 수 있었던 자산 이하의 유동 자산 획득을 위하여 빚을 지게 될 수 있는 구조의 자산을 운용하게 되어, 궁극적으로는 부채비율이 높아질 위험도 동반하게 됩니다. 이런 경우, 노후 및 가계에 악영향이 갈 것은 분명한 현실이기도 합니다.

목표지향1

-자산, 노후대비라는 목표를 위해 재구성해야 합니다-

3. 수익률 보다 고정적인 소득 확보와 유동성이 높아야

이제는 어떤 방식이 높은 수익률을 내는지 보다, 어떻게 자산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면서 유연하게 운용해야 할 것인지 관심을 가져야 할 때입니다. 자산시장은 변화하고 있습니다. 자산 변화를 예측한 기사에 따르면, 2006년부터 2011년까지 보험과 연금이 꾸준히 늘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베이비붐 세대가 본격적으로 은퇴 시기에 진입하면서, 자산 흐름을 다양화하기 위한 시도를 시작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이는 노후에 노동을 통한 고정 소득을 확보하기 어렵고, 결국 현재까지 확보한 자본과 자산을 바탕으로 평생 동안 고정적으로 받을 수 있으며 필요할 때 쓸 수 있는 유동적인 소득 흐름을 구성해야 함을 의미합니다. 평생 동안의 소득을 받는 것은 노후 만족도 증가를 통한 인생 만족 확보에 중요한 의미가 있습니다. 남은 돈을 계산해가며 한 달, 한 해를 건강과 함께 체크해야 하는 인생과, 한 달에 꾸준히 보장된 소득이 나오는 노후는 그 만족도를 비교하기 어려울 것은 이미 지적된 바 있습니다. 고정적인 월 임대 소득 발생을 위하여 부동산을 선택한다고 해도, 앞서 언급한 필연적인 부동산 가치 하락세라는 요인과 부동산이 가진 낮은 유동성 때문에 노후 자산으로는 취약한 약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평균 수명이 늘어남에 따라 길어지는 은퇴 후 노년기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보유하고 있는 자산으로 끊임없는 소득흐름을 만들어 낼 수 있는가 그리고 현금화가 유연한가가 중요합니다. 예로, 노년기에는 중증 질환에 따른 목돈의 의료비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지요. 베이비부머 세대가 노후대비책으로 선호해 온 부동산은 즉각적인 현금화가 어려워 급매 또는 저평가에 의한 가치 손실이 불가피할 수 밖에 없습니다. 결국 부동산처럼 유동화가 어려운 자산은 은퇴 후 잠재적 위험에 대처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평생소득 확보가 가능하다 해도 노후 대비를 위한 자산으로는 취약하다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보다 안전하며 유연한 방법의 자산 관리가 필요하다는 뜻이지요.
안정적이고 유연한 노후 대비가 핵심 키워드입니다. 부동산 자산이 많아도 정말 필요할 때 처분조차 할 수 없어 결국 대출을 고민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제는 새로운 대책이 필요한 셈인데요. 푸르덴셜생명은 고정적인 노후소득을 평생 받으면서 유동성 까지 갖춘 차별화된 연금보험상품 출시를 통해 소비자들이 자산관리와 유지에 있어 부담을 최소화하고 안정적인 노후의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자신의 투자 상황과 환경에 맞게, 유연한 자산을 유지할 수 있는 든든한 대비책, 푸르덴셜생명과 함께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