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관리, 장기고객관리, 고객관리 노하우, 세일즈맨 진화론, 라이프 플래너, 장기고객, 해피 비짓, HAPPY VISIT, 푸르덴셜 해피비짓, 푸르덴셜 해피비지트, 찾아가는 서비스, 세일즈맨 진화론, 계약사항안내, 보험금청구안내, 보험상품혜택, 고객니즈, 고객관리 비법, 푸르덴셜, 푸르덴셜생명

“마음이 천 리면 지척도 천 리라”

서로 정이 깊지 못하면 가까이 있어도 매우 멀게 느껴진다는 뜻의 속담입니다. 우리가 살면서 겪는 모든 인간관계에 적용할 수 있는 말이기도 하죠. 고객과의 관계에서도 시간이 지나면서 멀어지게 되는 경우가 종종 생기기 마련입니다. 혹시 이 속담을 보고 떠오르는 고객이 있나요? 오늘 푸르덴셜스토리에서 고객과 돈독한 관계를 맺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장기 고객을 소홀히 하지 말자

인생을 살아가다 보면 평소 가깝게 지냈던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가 멀어질 때가 있습니다. 특히 나와 오랫동안 관계를 맺어온 사람의 경우, 서로를 잘 안다는 생각에 소홀히 하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는 훗날 그 사람과의 거리를 더욱 멀어지게 만들 수 있습니다.
오래된 친구일수록 더 자주 챙겨야 하듯 장기 고객일수록 더 세심한 배려가 필요합니다. 오래 전에 이미 계약을 성사했다 하더라도 소홀히 대했다가는 한 순간에 고객과 멀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장기고객과의 관계를 잘 이어가는 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찾아가는 서비스로 고객과의 관계를 더욱 돈독하게 하자

전화나 메일을 통해서도 고객과 소통할 수 있지만 서로 얼굴을 마주 보고 이야기하는 것만큼 관계를 가깝게 만드는 것은 없습니다. 고객을 찾아가서 이야기하다 보면 그동안 못했던 이야기는 물론 고객이 가입했던 상품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함께 체크해 볼 수 있는데요. 고객 자신도 오래 전에 가입한 보험에 대해서는 기억이 가물가물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러한 중간 점검은 고객의 향후 인생을 계획하는 데 큰 도움이 됩니다.
특히, 푸르덴셜생명에서는 ‘해피비짓(Happy Visit)’을 통해 라이프플래너가 고객을 직접 찾아가는 상담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서비스는 고객이 보유하고 있는 보험이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고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2008년부터 시행되고 있는데요. 또한, 고객이 해당 보험상품의 혜택을 잘 활용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하는 취지도 담겨 있습니다.
라이프플래너는 고객과의 만남을 통해 보유 중인 보험의 보장내용을 다시 한 번 안내해드리는 것은 물론, 고객정보를 업데이트하고, 별도의 보험료가 없는 특약을 안내하고, 부족했던 부분에 대한 보장도 추가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합니다. 또한, 미청구 보험금이 있는지 확인하고, 은퇴 및 노후 상담을 통해 고객의 미래 설계에 도움을 드리고 있습니다. 해피비짓, 그 이름처럼 라이프플래너도 고객도 모두 행복한 방문이 될 수 있겠죠?

‘너무 오랜만인데, 혹시 부담스러워 하시진 않을까?’ 하는 두려움은 잠시 접어두세요. 진정으로 고객에게 도움을 주고자 하는 마음, 더 가까워지고자 하는 진심만 있다면 고객의 마음은 자연스레 열릴 테니까요. 세일즈맨들의 행복한 발걸음, 그 끝엔 만족스러운 웃음을 짓는 고객이 기다리고 있을 것입니다. 오랫동안 연락을 못하고 지냈던 고객이 있다면, 바로 지금 찾아가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