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기간이라며 갑자기 기프티콘을 선물로 준다는 문자, 지인으로부터 온라인 청첩장이 도착했다는 문자, 배송 중인 택배가 어디쯤 왔는지 알려준다는 문자까지. 점점 스미싱(문자를 통한 휴대전화 소액결제 피해)의 방법이 다양해지면서 그 피해도 늘어가고 있습니다. 전화번호를 차단하고, 일부 문자를 스팸 단어로 걸러내도 좀처럼 사라지지 않죠. 여러분은 이런 금융사기에 어떻게 대처하고 있나요?

 금융감독원에서는 날로 다양해지고 있는 금융사기 피해를 줄이기 위해 일상 생활 속에서 쉽게 지킬 수 있는 안전수칙들을 발표했는데요. 꼼꼼히 체크하셔서 피싱, 스미싱 등 금융사기에 대비하시길 바랍니다.

금융사기, 개인정보, 피싱사기, 보이스피싱, 대출사기, 피싱예방, 스미싱, 스팸전화출처: http://bit.ly/1qZeVa2

금융사기의 종류

 최근 많이 발생하고 있는 대표적인 금융사기 유형으로는 보이스피싱, 파밍, 스미싱, 대출사기 등을 예로 들 수 있습니다. 이전부터 공공연하게 있던 사기수법들이지만 스마트폰 유저가 많아지며 그 수법도 점점 달라지고 있죠. 각각의 금융사기 유형이 어떤 것을 말하는지 알아보겠습니다.

– 보이스피싱: 전화로 공공기관이나 금융회사 직원이라고 피해자를 속여 자금이체를 유도하는 것
– 파밍: 피해자의 PC에 악성코드를 심어 피싱사이트로의 접속을 유도한 후 개인정보를 입력하도록 유도하는 것
– 스미싱: 무료쿠폰, 청첩장, 택배 등으로 위장한 문자 속의 링크를 누르면 자동으로 악성 앱을 설치하여 자금을 가로채는 것
– 대출사기: 금융회사 직원으로 속이고 대출을 중개하며 보증보험료 및 전산비용의 명목으로 수수료 송금을 요구하는 것

 이러한 금융사기는 그에 따른 대책을 마련해도 신종수법으로 다시 등장하고 있기 때문에 모든 금융사기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지만, 피해예방요령을 잘 준수하고 유의사항을 지킨다면 그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습니다.

금융소비자가 꼭 알아두어야 할 사항

 다음과 같은 상황이 벌어질 경우, 금융사기를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의심스러운 전화나 문자를 받았을 경우, 신속하게 경찰청(112) 또는 거래 금융회사에 신고하시는 것, 잊지 마세요!

– 공공기관과 금융회사는 정보유출/보안강화 등을 이유로 ATM, 창구, 텔레뱅킹을 사용하도록
유도하지 않습니다.
– 사건연루, 수사협조 등을 핑계로 금융정보를 요구하는 경우는 100% 사기입니다.
– 대출을 받을 땐 문자를 통한 대출알선 광고 대신 금융회사의 대표번호로 직접 전화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 대출 실행 전에 보증료, 전산비용 등의 핑계로 돈을 요구하는 경우, 100% 사기입니다.

금융사기, 개인정보, 피싱사기, 보이스피싱, 대출사기, 피싱예방, 스미싱, 스팸전화출처: http://bit.ly/1nhxHH9

금융사기를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금융사기 피해를 최소화 하려면 사전에 미리 예방하는 것도 매우 중요한데요. 금융감독원에서 정리한 아래의 안전수칙리스트를 평소에 잘 점검하신다면 개인정보 보호에 큰 도움이 되실 것입니다.

– 거래 금융회사 내의 <전자금융사기예방서비스>에 가입하면 부정이체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 백신프로그램으로 바이러스, 악성코드를 주기적으로 점검해주세요.
– 경찰청에서 무료배포하고있는 파밍방지 프로그램을 설치하세요.
–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서 배포하는 스미싱 방지용 앱 <폰키퍼>를 설치하세요.
– 인터넷뱅킹 비밀번호는 다른 사이트와 다르게 설정하고 정보를 PC에 저장하지 마세요.
– 개인정보 제공을 요구하는 경품이벤트 참여는 자제하세요.
– 상품홍보 등의 전화를 받기 싫을 경우엔 금융회사에 중단을 요청하고, 이를 거부할 경우
1332(금융감독원), 118(한국인터넷진흥원)으로 신고하세요.

 지금까지 금융사기를 사전에 예방하고 피해를 최소화 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항상 사전에 점검하고 대비하셔서 불법 개인정보 유출, 대출사기, 피싱, 스미싱으로부터 개인정보를 지킬 수 있도록 유의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