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오는 6월 6일은 애국 선열의 넋을 기리는 현충일입니다. 그런데  이 날은 현충일로 제정되기 오래 전부터 중요한 날이었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양력 6월 6일 무렵은 24절기 중 9번째에 해당되는 망종(亡種)으로, 선조들은 이 시기에 보리를 베고 논에 모를 심느라 눈코 뜰 새 없이 분주했다고 합니다. 오늘 푸르덴셜스토리에서는 여름철에 맞이하는 세 번째 절기, 망종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24절기, 망종, 망종 보리, 망종 모심기, 망종 속담, 망종 풍습, 망종 제철음식, 망종 매실, 매실 효능, 보리 효능, 보리그스름출처: http://bit.ly/1nE7t22

종자를 뿌리기 적절한 때, 망종

 망종(芒種)은 본격적으로 농사를 시작하는 소만(小滿)의 다음 절기로, 보리처럼 수염이 있는 까끄라기 곡식(芒)을 수확하고 벼나 기장 같은 종자(種)를 뿌리기에 좋은 시기라는 뜻입니다. 망종에 벼를 심고 밭갈이를 하기 위해서는 보리를 모두 베어야 했습니다.  망종이 지나면 완전히 익은 보리가 바람에 쓰러지는 일이 많았기 때문이죠. 이 때문에 “보리는 익어서 먹게 되고, 볏모는 자라서 심게 되니 망종이요”, “보리는 망종 전에 베라”라는 속담들이 생기기도 했습니다. 보리베기와 모내기가 겹치는 시기이기 때문에 농촌에서는 일년 중 제일 바쁜 무렵이기도 합니다.

망종의 풍습

  과거 조상들은 ‘망종보기’, 즉 망종이 드는 시기에 따라 그 해 농사의 풍흉을 점쳤습니다. 망종이 음력 4월에 들면 보리농사가 잘 되어 빨리 수확할 수 있지만, 5월에 들면 망종 내에 보리농사를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또, 망종날 천둥이 치면 그 해의 모든 일이 불길하고 우박이 내리면 행운이 따른다고 믿었다고 합니다.
  제주도에서는 망종날 풋보리 이삭에서 모은 보리알을 솥에 볶은 후 맷돌에 갈아 죽을 끓여 먹으면 여름에 배탈이 나지 않는다 하여 보릿가루죽을 먹는 풍습이 있었습니다. 전남 지역에서는 풋보리를 베어다 그을려 먹으면 이듬해 보리농사가 풍년이라고 믿어 ‘보리그스름(보리그을음)’을 해먹었습니다. 풋보리를 먹는 풍습은 풍년과 무병을 기원하는 의미가 있는 동시에, 보관해둔 곡식이 떨어지는 시기인 망종에 배고픈 상황을 모면하기 위한 방법이기도 했습니다.

망종의 제철 음식

  한의학에 의하면 보리는 ‘달고 약간 차며, 허약한 것을 치료하며, 열을 없애고, 설사를 멈추고, 당뇨에 좋다’고 합니다. 망종에 수확한 햇보리로 밥을 지어먹으면 구수한 맛이 일품일 뿐 아니라 더운 여름을 이겨내는 데 도움이 됩니다. 입맛이 없을 때는 곤드레나물, 참나물 등 6월 제철 나물을 넣어 보리비빔밥을 해먹는 것도 좋습니다.
  망종은 매실을 수확하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매실이 가장 맛있게 이는 시기이기 때문이죠. 망종 무렵에 수확한 매실은 구연산이 가장 많이 포함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각종 유기산과 비타민을 풍부히 함유하고 있어 피로회복에 탁월한 효과가 있습니다.  또, 풋매실에 들어있는 아미그달린(청산배당체)은 잘못 섭취하면 설사, 복통을 유발할 수 있는데, 망종 이후가 되면 매실씨가 단단해지면서 과육에서 아미그달린이 사라진다고 합니다. 그래서 많은 주부들이 망종이 되면 직접 매실주나 매실청을 담그곤 합니다.

24절기, 망종, 망종 보리, 망종 모심기, 망종 속담, 망종 풍습, 망종 제철음식, 망종 매실, 매실 효능, 보리 효능, 보리그스름출처: http://bit.ly/1t5UmIp

  지금까지 보리베기와 모심기로 분주한 9번째 절기, 망종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았습니다. 이번 망종에는 구수한 보리비빔밥 한 그릇 드시면서 뜨거운 햇볕 아래에서 많은 이들의 밥상을 책임지기 위해 땀 흘려 일하는 농민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요?
 
[조상들의 지혜 24절기] 지난 포스팅 보기
#01 푸르고 맑은 봄 하늘, ‘청명(淸明)’ http://prudentialstory.co.kr/2014-04-01/18606/
#02 봄비가 곡식을 기름지게 하는 ‘곡우(穀雨)’ http://prudentialstory.co.kr/2014-04-16/19040/
#03 산과 들이 푸르른 신록의 계절, ‘입하(立夏)’ http://prudentialstory.co.kr/2014-04-28/19132/
#04 만물이 차오르기 시작하는 계절, ‘소만(小滿)’ http://prudentialstory.co.kr/2014-05-22/19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