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하, 24절기, 절기, 24절기표, 2014년 24절기, 입하 음식, 입하 속담, 입하의 뜻

출처 : http://bit.ly/1nttx2n

 다가오는 5월 5일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어린이날이자, 여름이 시작되는 입하입니다. 24절기 중 일곱 번째 절기인 입하는 음력 4월, 양력 5월 5~6일경으로 산과 들의 푸른 잎이 새로 돋는 시기입니다. 봄에 심은 농작물이 하나 둘 자라기 시작하는 입하를 우리 조상들은 어떻게 보냈는지, 오늘 푸르덴셜스토리에서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

입하의 정의

 입하는 곡우(穀雨)와 소만(小滿) 사이에 있습니다. ‘보리가 익을 무렵의 서늘한 날씨’라는 뜻으로 맥량(麥凉), 맥추(麥秋)라고도 하며, ‘초여름’이란 뜻으로 초하(初夏), 유하(維夏), 맹하(孟夏), 괴하(槐夏)라고도 합니다. 입하가 되면 봄은 완전히 퇴색하고 산과 들에는 신록이 일기 시작합니다. 예로부터 입하 후 15일 동안에는 청개구리가 울고 지렁이가 땅에서 나오며, 쥐참외가 나온다고 하였습니다.

.

입하와 관련된 속담

입하, 24절기, 절기, 24절기표, 2014년 24절기, 입하 음식, 입하 속담, 입하의 뜻출처 : http://bit.ly/1njstxP

 재래종 벼로 이모작을 하던 시절에는 입하 무렵에 한창 못자리(논에 볍씨를 뿌리는 일)를 하는데, 바람이 불면 볍씨가 한곳에 몰리게 됩니다. 이때 못자리 물을 빼서 피해를 방지하라는 뜻으로 “입하 바람에 씨나락 몰린다.”는 속담이 있습니다. 여기서 ‘씨나락’은 ‘벼의 종자’를 뜻하는 사투리 입니다. 또한, 입하가 다가오면 모내기가 시작되므로 농가에서는 들로 농기구를 싣고 나온다는 뜻으로 “입하물에 써레 싣고 나온다.”라는 말도 있습니다. ‘써레’는 ‘갈아 놓은 논바닥을 고르는 데 쓰는 농기구’를 뜻하는 말입니다.

.

입하에 하는 일

 입하에는 볍씨의 싹이 터 모가 한창 자라기 시작하고, 해충도 왕성한 활동을 시작하기 때문에 병충해 방제는 물론, 각종 잡초를 제거하는 데도 힘을 쏟아야 합니다. 또한 누에치기를 시작합니다.

 또한 이 시기부터 들판의 풀잎이나 나뭇잎이 신록으로 물들기 시작하면서 찻잎을 채취하는 손길도 바빠집니다. 곡우에 수확한 차를 ‘우전차’라 하여 최상품으로 여기지만, 입하 무렵에 만든 차도 이에 못지 않습니다. 입하까지 채취한 찻잎으로 만든 차를 ‘삼춘차(三春茶)•삼첨(三尖)’, 입하 후에 만든 차를 ‘사춘(四春)•난청(爛靑)•장대(長大)’라 하여, 통칭 ‘입하차’라고 부릅니다.

.

입하에 먹는 음식

 입하 절기 음식으로는 단연 ‘쑥버무리’를 꼽을 수 있습니다. 우리 조상들은 입하가 되면 봄 쑥을 캐어 쌀가루와 섞어 ‘쑥버무리’를 만들었습니다. 충북에서는 못자리할 때 남은 볍씨를 빻아서 가루로 만들고 쑥과 함께 버무려 쪄서 먹고, 호남 지역에서는 이른 봄에 쑥을 캐어 말려 두었다가 단오 무렵이 되면 멥쌀가루를 묻힌 다음 쪄먹기도 했습니다.

.

 오늘 푸르덴셜스토리에서는 농가의 손길이 부쩍 바빠지는 입하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거리의 사람들 옷차림이 가벼워지고 저 멀리 산과 들이 푸른 색으로 바뀌어가는 걸 보니, 여름이 성큼 다가온 것이 느껴집니다. 이번 주말에는 가족과 함께 쑥버무리를 해먹으며, 다가올 여름을 어떻게 보낼지 계획을 세워보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