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dit card출처: http://www.flickr.com/photos/safari_vacation/9100287694/

 
 직업과 소득이 생기는 사회 초년생은 신용카드 발급이 가능해지기 때문에 자칫하면 무분별한 카드 사용으로 소비습관이 무너질 수 있습니다. 한번 늘어난 소비는 줄이기가 힘든 만큼 첫 월급을 받는 순간부터 효율적인 체크카드와 신용카드 사용을 통해 관리를 시작해야 합니다. 사회초년생 자산 관리의 첫걸음, 현명한 카드 사용 노하우를 알아보겠습니다.

 

체크카드 사용하기

 직장 생활을 시작하면 신용카드부터 만드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신용카드는 자신의 통장 잔고보다 많은 돈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충동구매나 과소비의 원인이 되기 십상입니다. 체크카드를 사용하면 가계부를 따로 작성하지 않아도 지출 내역과 현재 잔고를 쉽게 확인할 수 있으므로 계획적인 소비에 도움이 됩니다.

 

체크카드와 신용카드의 황금비율 기억하기

 정부의 체크카드 활성화 정책으로 신용카드 소득 공제율은 15%, 체크카드와 현금영수증 공제율은 30%가 적용됩니다. 그러나 무턱대고 신용카드를 해지하는 것이 좋은 것만은 아닙니다. 소득공제를 받기 위해서는 신용카드와 체크카드•현금 등 총 사용액이 총 급여의 25%를 넘어야 합니다. 따라서 연소득의 25%까지는 다양한 할인 혜택, 포인트 적립 등을 받을 수 있는 신용카드를 사용하고 25%를 초과할 경우에는 체크카드와 현금을 쓰는 것이 소득공제의 황금 비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공제되는 금액이 한도액인 300만 원을 초과할 경우 다시 신용카드를 사용하면 절세 효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 올해부터는 대중교통비와 전통시장 이용금액이 각각 최대 100만 원씩 공제되며, 신용카드 사용금액 중 국세•지방세•교육비•보험료•통신비•자동차구입비•통행료•해외사용 등은 소득공제 대상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신용등급 관리하기

 집을 계약하거나 결혼자금을 마련할 때 대출을 받으려고 하면 신용등급에 따라 금리가 크게 달라집니다. 따라서 사회 초년생 때부터 신용도를 잘 관리해야 합니다. 신용카드를 사용하면 당장은 대출처럼 보이지 않지만 그 정체는 금리가 아주 높은 빚이라는 사실을 꼭 기억해야 합니다. 한번 빚을 지게 되고 연체를 하게 되면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까지 늘어날 수 있으니 자신의 소비 패턴과 잘 맞는 1-2개의 신용카드만 사용하도록 합니다. 불필요한 신용카드가 많으면 지출이 늘게 될 뿐만 아니라 최악의 경우, 카드를 돌려 막는 일까지 초래할 수 있어 신용 관리에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꾸준히 사용하면 신용도를 높여주고, 그 밖의 여러 가지 혜택이 있는 신용카드. 하지만 계획 이상으로 소비를 부추기기도 하는 양날의 검입니다. 현명한 카드 사용으로 자산 관리의 첫 단추를 잘 끼우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