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7월의 막바지. 지긋지긋한 장마도 8월이면 그 기세가 잦아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제부터는 진정한 여름 무더위가 찾아올 텐데요. 앞으로 다가올 무더위에 직장인들이 조심해야 할 때 아님 여름감기, 냉방병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면역력과 업무효율을 동시에 떨어뜨리는 냉방병

 

7686299084_f3cded8fc4_o

저작권 heatairmorrison

냉방병은 실내외 온도 차가 심할 경우 우리의 몸이 적응하지 못해 발생합니다. 그 증상을 나열해보자면 끝도 없습니다. 우선 가장 일반적인 증상으로는 두통, 콧물, 재채기 등 호흡기 이상으로 찾아옵니다. 또한 소화 불량 및 설사와 같은 위장 장애를 겪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최악의 경우에는 감기와 위염을 동시에 앓는듯한 고통이 찾아오곤 합니다(여성의 경우는 생리가 불규칙해지거나 생리통이 심해질 수 있습니다).

 

물론 냉방병은 문제되는 환경을 개선하는 것으로 곧 나아지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하지만 심한 냉방환경에 지속적으로 노출되어 있을 경우, 심하면 고열이 나고 폐렴으로 악화되어 병원신세를 지게 될 수도 있습니다. 또한 가벼운 냉방병 증세라 하더라도 하루 종일 에어컨 바람을 맞으며 일하는 직장인들에게는 면역력 및 업무효율 저하라는 결과를 얻게 될 수 있습니다.

 

실내외 온도 차이 5~6 ℃ 유지

 

8473809799_81cdc31389

저작권 d o l f i

냉방병을 얻은 후 치료도 중요하지만, 현명한 사회인이라면 무엇보다 냉방병을 예방하는 생활습관을 몸에 익혀두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냉방병 예방 지침은 아래와 같습니다.

냉방병 예방을 위한 지침
□ 실내외 온도차이는 5~6도 이내로 유지한다.
□ 가능한 에어컨 바람을 직접 쏘이지 않는다.
□ 에어컨은 1시간 가동, 30분 휴식을 원칙으로 한다.
□ 냉방이 잘 되는 지하철, 공공장소에서 걸칠 겉옷을 상시 구비한다.
□ 장시간 에어컨 바람에 노출된 장소에 있을 경우, 수시로 모을 움직여 혈액순환을 돕는다.
□ 차가운 음식을 과다섭취 하지 않는다.
□ 과로하지 않고 충분한 수면을 취한다.

물론 이는 사무실뿐 아니라 가정에서도 적용되는 사항들입니다. 특히 아기가 있는 가정은 에어컨바람을 피해 쾌적한 실내 온도를 지키는 공수가 더욱 필요할 것입니다. 또한 무더위에 몸도 머리도 지쳐있는 시기이기에, 충분한 수면과 영양섭취에도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습니다.

 4902237501_22ce32a8c5_o

저작권 Teckel [ö]

오뉴월 감기는 개도 안 걸린다는 이야기도 이제는 옛말입니다. 대부분의 도시의 반려견은 사람과 같이 실내에서 살고 있습니다. 즉, 사람과 같은 환경에 노출되어 있다는 의미입니다. 덕분에 여름이 되면 냉방병 증세로 동물병원 신세를 지는 반려견들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합니다. 이렇게 사람에게도, 동물에게도 악영향을 끼치는 냉방병. 실내 적정 온도를 유지하며 온 가족이 건강한 여름 나시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