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들의 사춘기’라고 불리는 갱년기.  50대를 눈앞에 둔 여성들이라면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이 갱년기 증상은 대부분 저절로 완화되지만,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할 정도로 심각한 증상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오늘은 갱년기가 찾아오는 원인과 그 대처법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갱년기 증상, 왜 나타날까?

 

3379980236_d38a84cc16

저작권 chrisop

갱년기는 여성의 생식능력이 감소되고 사라지는 시기로, 40대 후반에서 50대 초반에 흔히 나타납니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갱년기를 ‘여성호르몬 에스트로겐이 사라져, 임신이 불가능한 시기로, 성년기가 끝나고 노년기로 가는 과도기’라 정의하고 있습니다. 폐경을 전후로 난소의 기능이 저하되면서 에스트로겐의 분비량이 감소하게 되는데, 이러한 호르몬 변화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신체적•심리적으로 나타나는 다양한 증상이 바로 갱년기 증후군입니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덥고 땀이 나는 작열감, 작은 일에도 신경이 날카로워지는 신경과민이 있으며 관절통, 현기증, 성기능장애, 위장장애, 골다공증 등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또한 신진대사 저하로 인해 체중은 증가하고, 피부는 푸석푸석하고 건조해져 기미나 주근깨, 주름이 더 쉽게 생기게 됩니다. 특히 시시때때로 얼굴이 화끈거리고 붉어지는 안면홍조의 경우 갱년기 여성의 50% 이상이 겪을 만큼 흔한 증상입니다.

이와 더불어 심리적인 증상들도 나타나는데 많은 분들이 초조함, 무기력감, 우울증, 수면장애 등 정신적 불안정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또한 사소한 일에도 가슴이 답답해지고, 다리와 허리에 통증이 생겨 오래 걷거나 서 있는 것이 힘들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특히 폐경이 되면 여성들은 여성성을 상실했다는 느낌에 우울, 좌절, 허무 등의 감정을 가지게 됩니다. 가족의 무관심으로 인한 고독 등을 느끼게 되고, 불안감에 쉽게 빠지기도 하며 심지어는 자살까지 연결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초경과 함께 사춘기를 겪었다면, 폐경과 함께 갱년기가 찾아오는 셈입니다.  사춘기가 그러하듯 갱년기도 사람에 따라 가볍게 넘어가기도 하지만 유난히 힘들게 지나가는 사람도 있습니다.

 

음식과 운동으로 치유하는 갱년기 증상

 

5214350703_4ea3ff14f8

저작자표시사진 변경사용 금지Michel Brouwers

균형 있는 영양 섭취 외에도 적당한 운동으로 평소의 신체리듬을 관리하는 것 또한 중요합니다. 근력을 강화시키고 골밀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가벼운 산책을 추천합니다. 햇볕을 쬐면 효과적인 비타민D 합성을 통해 칼슘 흡수를 도울 수 있고 기분전환에도 도움이 됩니다. 운동과 사교활동을 통해 사람들을 만나면서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가지고 갱년기를 현명하게 극복하고자 하는 노력이 요구됩니다.

 

갱년기, 미리미리 대비하라

12212012_5cee6080a9

저작자표시비영리사진 변경사용 금지ATENCION

최근에는 갱년기 증상이 20∼30대 여성에게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특별한 이유 없이 6∼12개월이 지나도록 생리가 없다면 조기 폐경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최근에는 AMH(난소 예비능 검사)를 통해 미리 갱년기 진단을 받아 볼 수 있습니다. 이는 난소기능 및 폐경진단 예측지표 등을 측정하는 검사로 월경주기에 따른 변동이 적어 비교적 객관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만 26∼48세 여성이라면 누구나 검사가 가능하니 의심되는 증상이 보일 경우 병원에 방문하여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시기를 바랍니다. 또는 아래의 자가 진단법을 통해 간단히 체크해보시고 신속한 대처로 현명하게 갱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보세요.

Tip. 갱년기 증상 자가 진단법
1. 얼굴, 목이 자주 확 달아오른다.
2. 가슴이 두근두근거린다.
3. 땀을 많이 흘린다.
4. 머리가 자주 아프다.
5. 잠을 잘 못 이룬다.
6. 앞가슴에 불편감이나 통증을 경험했다.
7. 호흡을 길게 하지 못하고 짧은 숨을 몰아 쉬게 된다.
8. 손발이 저리거나 쑤신다.
9. 쉽게 피로하고 전신에 힘이 없다.
10. 관절 마디에 통증이 있다.
11. 집중력이 떨어지고 건망증이 심하다.
12. 괜히 불안하다.
13. 우울하고 신경이 예민하다.
14. 여러 사람 속에서 혼자 있는 것을 두려워한다.
15. 소변을 자주 보게 된다.
16. 기미, 주근깨가 생기기 시작했다.
17. 자주 화를 낸다.
18. 성관계시 통증을 경험했다.
19. 소변이 의도치 않게 저절로 나온 적이 있다.
20. 피부나 모발이 건조하고 가렵다.

*0~7개 : 경미한 증상, 규칙적인 운동과 식생활 개선으로 치유.
*8~13개: 주의 깊은 관심과 진단 필요.
*14~20개: 심한 갱년기 증상. 전문가의 도움 필요.

갱년기 증상은 호르몬의 변화가 오면서 생기는 자연스러운 인체의 반응일 뿐입니다. 이를 젊음의 상실이 아닌 새로운 인생의 출발점으로 받아들이고 준비한다면 몸도 마음도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을 것입니다.

여성들의 평균 수명을 80세로 본다면 인생의 3분의 1이상이 폐경기 이후의 삶이기에, 갑자기 찾아온 갱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남은 노후생활을 건강하게 보낼 수 있는 출발점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