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덴셜생명이 조혈모세포 기증 확산을 위한 공모전 Project CD34 실시합니다. Project CD34는 조혈모세포 기증 인식 개선과 기증 등록 장려를 위한 대학생 대상의 공모전으로 자신이 가진 재능을 발휘하여 다양한 방법을 통해 조혈모세포 기증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함께 기증 문화를 확산시키고자 푸르덴셜생명이 2012년부터 주최하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나에게 생소한 이야기라고 느껴지시는 분들에게 조혈모세포에 대한 정보와푸르덴셜생명의 조혈모세포 기증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조혈모세포 기증, 새 생명을 나누는 기적

조혈모세포란 일반적으로 잘 알려진 ‘골수’와 같은 의미로, 혈액을 생산해내는 줄기세포를 뜻합니다. 백혈병 환자들과 같이 건강한 혈액을 생산해내는 조혈모세포의 기능이 약해진 혈액 암 환자들이 생명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가능한 많은 사람들의 기증이 절실합니다. 자신의 조직에 맞는 건강한 조혈모세포를 이식 받는다면 새로운 삶을 살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피를 나눈 가족이라도 세포 조직이 맞지 않아 마음을 태우는 환자와 가족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를 위해 가능한 다양한 기증자들의 조혈모세포 데이터를 많이 축척할수록, 필요한 환자에게 적합한 시기에 골수이식을 통해 새 생명을 찾아줄 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골수이식’이라는 단어를 떠올렸을 때, 헌혈처럼 섯불리 나서지 못하는 이유는 드라마나 영화에서 비춰진 고통스러운 이미지 때문일 것입니다. 골수를 기증하기 위해 큰 결심을 하고, 척추에 큰 바늘을 꽂고, 이를 악물고 고통스러워 하는 모습부터 상상하게 됩니다.  하지만 이렇게 고통스럽다고 막연하게 알고 있는 것과는 조금은 다른, 두 가지의 조혈모세포 기증 방법이 있습니다.

 

첫 번째는 골반에서 채취하는 방법입니다. 이는 전신마취가 필요하며, 골반 뼈에 주사기를 삽입하여 조혈모세포를 채취하게 됩니다. 이와 같은 기증방식을 취할 경우, 골수 이식 후 빈혈 등을 방지하기 위해 사전에(1-3주 전) 자가수혈을 위해 혈액 체취 과정이 동반됩니다. 뼈에 주사기를 꽂는다 하여도 전문마취의의 도움을 받아 채취하는 동안의 고통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두 번째는 말초혈 정맥에서 채취하는 방법입니다. 한 눈에 보기에 ‘헌혈인가?’라고 생각될 정도로 간단해 보입니다. 마취가 불필요한 것은 물론, 혈액분반기를 이용하여 헌혈하듯 조혈모세포를 채취하게 됩니다. 기증 3-4일 전부터 골수의 조혈모세포를 말초혈로 이동시키기 위한 과립구집략촉진인자를 피하주사로 맞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이런 간단한 최근 대부분의 조혈모세포 기증은 말초혈 방식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어떤 방법을 통해 기증할지는 의사와 상담 후에 결정할 수 있으며, 두 가지 방법 모두 3-4일 간의 입원기간을 필요로 합니다. 새 생명을 살릴 수 있는 뜻깊은 일을 위해 푸르덴셜 생명 가족 여러분도 소중한 시간을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 조혈모세포란?
푸르덴셜생명의 조혈모세포 나눔활동
조혈모세포 기증캠페인은 푸르덴셜사회공헌재단의 핵심 활동 중의 하나입니다. 2007년, 푸르덴셜생명의 조혈모세포 기증 홍보 활동은 푸르덴셜인들의 실천에서부터 시작하였습니다. 지금까지 1200여명이 조혈모세포 기증 희망자로 등록, 그 중 11명의 푸르덴셜인들이 기증을 실천해왔습니다.
더불어 국내 생명보험사 최초로 조혈모세포 기증 고객에게 보험금을 지급하는 DNB(Donor Needs Benefits)특약 상품을 출시하여 기증문화 확대를 위한 노력을 해오고 있습니다.
*DNB(Donor Needs Benefits)특약 : 별도의 보험료 없이 기존 계약에 추가로 더할 수 있는 특약상품으로 조혈모세포기증 이식 수술시에 200만원 한도 내에서 주계약 보험금액의 1%에 해당하는 기증급여금을 기증자(피보험자)에게 지급합니다. 보험금을 받기 위해서는 조혈모세포 기증 등록을 해야합니다.

푸르덴셜생명 조혈모세포 1호 기증자 김한신 컨설팅 LP

* 푸르덴셜인들의 조혈모세포 기증 이야기 더보기>>

  조혈모세포 8번째 기증자 서명수 라이프플래너를 만나다

  조혈모세포 기증 캠페인, 건국대학교를 찾아가다

응답하라, 푸르덴셜 Project CD34
 
2012년, 제 1회 Project CD34를 통해 대학생들의 신선한 아이디어가 현실로 이루어져 많은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지난해 선발된 대학 동아리들은 각자의 개성 넘치는 방법으로 조혈모세포 인식 확산에 많은 기여를 했습니다.
한양대 사회적 기업 동아리 SEN은 작곡가 김형석과 가수 김조한과 협업을 통해 ‘나는 작사가다. 희망의 노래’ 프로젝트를 기획, 노래를 통해 조혈모세포 기증에 대한 인식을 확산하였습니다. 특히 800명 이상이 참여하여 일반인들의 많은 관심을 보인 가운데, 대상 김택우씨의 가사로 완성된 ‘My Dream’은 자신의 학창시절 백혈병 친구를 생각하며 탄생한 진심을 담은 가사로 환자와 가족들의 감동을 주었고, 나의 주변 사람들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게 된 계기를 마련해주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My Dream 뮤직비디오>

 

또한 연세대학교 실전 마케팅 학회 OPUS는 길거리 이벤트, 페이스북/블로그를 통한 온라인 활동 등 독특한 아이디어로 대중에게 조혈모세포를 알렸습니다. 특히 조혈모세포 나눔 캠페인 홍보를 위한 블로그 ‘아둥바둥 두남자의 희망이야기(http://hopesong.co.kr/)’에서 조혈모세포 기증에 관심을 갖는 사람을 위해 유용한 정보가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되고 있습니다.

 

 

이번 Project CD34의 접수기간은 2013년3월1일-4월2일, 약 한 달간 진행되며 선발된 팀은 5월부터 총 4개월간 활동하게 되며 1,000만원의 사업비와 월 100만원의 동아리 지원금이 지원될 예정입니다. 대학생들에게는 아이디어를 직접 실행할 수 있는 기회이자 조혈모세포에 대한 인식을 사회에 심어줄 수 있는 소중한 경험이 될 것입니다.

 

푸르덴셜 사회공헌재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