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는 아무래도 다른 계절보다 실내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은데요. 건조한 실내 공기때문에 가습기 사용도 늘어나게 마련입니다. 공기를 촉촉하게 만들어주는 가습기는 올바르게 사용하면 건강한 생활을 하는데 도움을 주지만,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고 해요. 오늘 푸르덴셜스토리에서는 우리 가족의 건강을 위해 올바른 가습기 사용법과 세척방법에 대해 알려 드리겠습니다.

겨울 필수품 가습기가 건강을 위협한다고?

 

Adorable Penguin Humidifier 저작자 표시Joe Shlabotnik

겨울철 건강한 실내 생활을 위해서는 약 20도 정도의 온도와 50~60% 정도의 습도를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겨울에는 전열기 등의 사용으로 실내가 건조해지기 쉬운데요. 이때 가습기로 적정한 실내 습도를 유지하면 감기나 비염 환자들에게 좋고, 각종 피부 질환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하지만 2년 전, 임산부와 영아가 가습기 살균제 때문에 폐 손상 질환에 걸리는 사건이 벌어지면서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 바 있는데요. 노약자와 어린이가 있는 곳에서 가습기를 많이 사용하는 점을 미루어볼 때 가습기를 사용하지 않을 수도 없고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실 거에요. 그렇다면 가습기 살균제 없이 가습기를 안전하고 청결하게 관리하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가습기의 올바른 사용법

가습기 사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하루에 한 번씩 꼭 물을 갈아주는 것입니다. 간단한 일이지만 의외로 잘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요. 가습기 안에 물이 남아 있으면 세균이 번식할 수 있기 때문에 가습기에 물은 반드시 매일 새로 교환해야 합니다. 정수기 물에는 미네랄 성분이 들어 있어서 세균이 번식하기 쉽기 때문에 되도록 물을 직접 끓여 소독한 후에 사용하시는 것이 좋다는 것도 기억해 두세요. 물을 교환하실 때에는 물통에 5분의 1 정도 물을 넣고 충분히 흔들어 준 다음 2번 이상 헹궈주시면 되겠습니다.

 

M2M Mist
저작자 표시 edenpictures

또, 가습기를 사용할 때에는 가습기의 수증기를 직접 쏘이지 않고 3m 이상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침대 옆에 가습기를 놓고 잠을 자는 경우가 많은데요. 가습기와의 거리가 너무 가까우면 수증기의 수분입자가 호흡기로 들어가 기관지 점막을 자극해 기관지염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합니다. 또, 수분에 약한 PC나 TV같은 전자기기와도 조금 떨어진 곳에 놔두는 것이 좋겠죠?

 

청결한 가습기를 위한 세척 방법

가습기를 세척하기 위한 준비물은 세척 전용 솔과 천, 면봉 그리고 인체에 무해한 베이킹 소다와 식초 등이 필요합니다. 세척 순서는 우선 뜨거운 물을 넣은 가습기에 베이킹 소다를 뿌리고, 베이킹 소다의 1/3 정도 양의 식초를 풀어준 뒤 10분간 기다려줍니다. 그리고나서 전용 솔이나 깨끗한 천을 이용해 가습기 내부를 꼼꼼히 닦아 주시면 되는데요. 참고로 구연산을 이용해 닦아주시면 물때가 잘 없어진다고 해요.

 

Bird bath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Ani-Bee

특히 가습기의 진동자는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부분이기 때문에 면봉 등을 이용해 신경을 써서 닦아줘야 합니다. 가습기를 물에 헹굴 시에는 손에 의한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반드시 손을 씻고 3회 이상 헹궈주고, 마른 천으로 가습기 내부를 꼼꼼히 닦은 후에 햇빛에 말려주는 것이 좋습니다. 필터가 있는 가습기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3~6개월마다 필터를 갈아주고, 가습기를 사용하지 않을 때는 부품을 분리해서 물통과 진동자 부분의 물을 제거한 후에 건조한 상태로 보관해야 다음에 사용할 때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답니다.

지금까지 겨울철 올바른 가습기 사용법 및 세척법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기본적인 내용이지만 알고 있는 만큼 관리하기란 쉽운 일이 아닙니다. 가습기는 세심한 관리가 건강을 좌우하는 만큼 물 교환과 세척 요령에 각별히 신경써서 관리하신다면 건강하고 쾌적한 실내생활을 하실 수 있을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