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에 울긋불긋 뭐가 나서 피부병인줄 알았는데, 대상포진이래…” 요즘처럼 면역력이 떨어지는 여름철이 되면 극심한 통증을 호소화는 대상포진 환자들이 늘어나는데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대상포진으로 인한 진료 인원은 2006년 34만명에서 2010년 48만명으로 4년간 약 14만명이 증가(41.1%)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9.0%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더이상 남이 걸리는 병이 아닌 대상포진! 특히 대상포진은 면역력이 약해졌을 때 잘 발생하기 때문에 무더위에 지치는 여름철에도 주의가 필요한데요.

오늘 푸르덴셜스토리에서는 아이부터 아내, 부모님을 대상포진의 위험으로부터 막는 방법을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감기와 다른 대상포진 초기증상은?

 대상포진의 원인은 바리셀라 조스터 바이러스로 2∼10세 아이에게 수두를 일으키는데요. 어릴 때 수두를 앓고 나면 이 바이러스가 신경세포에 잠복하게 되는데 신체 면역력이 떨어지면 활동을 재개해 신경 주변으로 퍼지면서 염증을 일으킵니다. 

대상포진의 초기 증상은 감기와 비슷해 전신 권태감이나 발열, 오한이 있을 수 있고 속이 메스껍거나 배가 아프고 설사가 나기도 하는데요. 감기와 다른 점은 몸의 한쪽 부위에만 심한 통증이 온다는 겁니다. 바이러스가 오른쪽 또는 왼쪽으로 한 가닥씩 나와 있는 신경 줄기를 따라 퍼지기 때문이지요. 통증은 가슴, 허리, 팔, 얼굴 순으로 많이 나타납니다.

 

Herpes Zoster - Shingles
Herpes Zoster – Shingles by Ian Porter 저작자 표시동일조건 변경허락

 

대상포진에 걸리면 특히 피부 반점과 물집은 심한 통증이 먼저 생기고 3∼10일이 지난 후 나타나는 것이 일반적인데요. 때문에 신경통이나 디스크, 오십견, 요로결석, 늑막염 등으로 오인하기 쉽습니다. 물집이 있기 전엔 의사들조차 병을 확진하기가 어려워 오진을 하기도 하지요. 피부에 나타난 물집은 처음에는 드문드문 나타나다가 점점 뭉치면서 띠 모양이 되고, 발병 2∼3주가 지나면 물집과 통증도 가라앉는데요. “단순한 통증이겠지…”라고 넘기면 극심한 신경통에 시달릴 수 있으니 이러한 초기증상들에 좀 더 예민하게 신경쓰시는 게 좋겠습니다. 

전염성 낮은 대상포진, 예방접종으로 예방한다!

 대상포진은 전염성이 낮아 다른 사람에게 대상포진을 일으키지는 않습니다. 다만 수두바이러스가 원인이기 때문에 수두를 앓지 않은 사람에게 수두를 일으킬 수 있는데요. 다행히 일반적인 수두에 비해 전염성이 4분의 1 정도로 낮아 통상적으로 성인들에게는 문제가 되지 않지만 어린아이가 있는 경우는 접촉을 피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그리고 자녀를 둔 부모라면 대상포진 예방접종은 필수! 선택접종이 개인이 부담해야 하기 때문에 조금 부담스러운 선택접종이지만 아이의 건강에 대비하기 위해 미리 맞아두면 좋겠죠? 그리고 면역력이 떨어지는 60세 이상의 성인도 대상포진에 자주 걸리기 때문에, 아이를 돌보는 노인들의 경우도 반드시 접종해두는 게 좋겠습니다. 

 

대상포진, 음식 골고루 섭취하는 게 가장 중요!

 대상포진은 기본적으로 면역과 체력이 약해져 발생하는 질환이므로 음식은 가리지 말고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데요. 물론 염증성 질환이므로 술은 금해야 합니다. 육체적 스트레스 또한 면역력을 떨어뜨릴 수 있으므로 강한 근력운동은 물론이며 오래 걷는 등의 운동도 좋지 않으니 가벼운 산책 정도가 좋고요. 

 

#100428
#100428 by miyukimouse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 대상포진예방에 좋은 음식

잡곡밥

– 현미, 보리, 수수, 율무, 기장 등의 잡곡은 쌀보다 영양가가 훨씬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면연력을 강화시켜 줍니다.

발효식품

– 된장, 청국장, 김치 등과 같은 발효식품은 유해균을 억제하고 면연력을 높여줍니다.

녹황색 채소 (토마토, 당근, 호박)

– 호박,당근,토마토 등과 같은 녹황색 채소를 하루 300g이상 꾸준히 섭취하면 대상포진 치료 및 예방에 좋습니다.

귤,레몬,오렌지

– 비타민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면연력을 향상시켜주어 대상포진에 좋으며 귤,레몬,오렌지에 함유된 풍부한 비타민은 면연력을 향상시켜서 대상포진 예방 및 치료에 좋은데요. 하루에 2~3개정도 먹으면 좋으니 오늘부터 가족들을 위해 챙겨보세요. 

딸기

– 딸기는 각종 영양소 및 비타민이 풍부하여 대상포진 치료 및 예방에 좋은데요. 매일 5~6개의 딸기로 대상포진을 예방해보세요.

버섯

– 버섯은 황성산소를 제거해 항산화작용을 하고 버섯의 다당류 성분인 글루칸 성분은 세포의 면연력을 증가시켜 대상포진 치료 및 예방에 좋습니다. 

푸르덴셜생명 가족 여러분, 오늘은 여름철에 주의해야 할 대상포진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여름철에 대상포진의 발생빈도가 높아지는 이유는 무더위로 인한 체력저하와 피로누적이 계속되면서 면역력이 상대적으로 약화되기 쉽고, 피부의 노출이 많아지면서 예민해지기 때문입니다. 

대상포진은 충분한 휴식과 안정을 취하고 증세가 확인되는 초기에 적절한 약물치료를 받아야 신경통 같은 후유증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또한 전염을 막기 위해 타인과의 접촉을 피하고 수건을 따로 써야 하니 오늘부터라도 대상포진 예방을 위해 준비해보는 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