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덴셜생명 가족 여러분, 폐암 하면 흔히 남성의 병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만 그렇다고 방심하면 큰일 나겠습니다. 왜냐하면 폐암의 일종인 선암은 여성의 발병 위험이 훨씬 크기 때문인데요.
최근 한 연구에 따르면 담배를 피우지 않는 폐암 환자의 경우에는 주로 여자였으며 전형적으로는 선암이었고 유전자 내 변이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위 사실 때문에 놀란 남성분들 많으시죠? 그래서 오늘 푸르덴셜스토리에서는 사랑하는 아내를 위해 생활 속의 실내공기 오염을 줄여주고 폐를 지켜줄 수 있는 방법들에 대해 알아보려고 합니다. 그럼 지금부터 시작할까요?

여성이 걸리는 폐암은 흡연자의 폐암과 다른 질환!

폐암은 크게 소세포암과 비소세포암으로 나뉘는데요. 폐암은 환자의 약 90%가 비소세포암이며 나머지는 소세포암입니다. 둘은 치료와 그 예후가 다르기 때문에 이렇게 구분하는 것인데요. 비소세포암은 다시 편평상피세포암과 선암, 대세포암 등으로 나누어집니다. 비소세포암 중에서 편평상피세포암이 흡연하는 남성들의 발병률이 높고 가장 흔한 암입니다.

폐암

(자료 출처: 국립암센터)

미국 암학회에 보고된 중국 사례에서는 요리를 많이 하는 여성의 비소세포암의 일종인 선암 발병률이 요리를 많이 하지 않는 여성에 비해 최고 8배까지 높았습니다. 폐암 가운데 흡연남성들이 많이 걸리는 편평상피세포암에 비해, 선암은 비흡연자 또는 여성에게서 많이 발생합니다. 선암의 ‘선’은 체액을 분비하는 기능을 가진 세포를 뜻으로 폐의 가장자리, 즉 깊숙한 곳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지요. 그래서 폐 주변부에 주로 발생하는 선암은 증상이 없어 조기 발견이 어렵고, 암세포가 전이되는 경우가 많아 더 치명적인 암입니다.

 

여성 폐암 원인 실내 환경, 이렇게 해결하세요!

비흡연 여성이 선암에 걸리는 이유는 환기가 잘 안 되는 실내에서 오래 지내고, 발암물질이 포함된 요리매연에도 자주 노출되기 때문인데요. 지금부터 소개해 드리는 방법만 알아 두어도 사랑하는 아내를 폐암의 위험으로부터 구할 수 있답니다. 그럼 지금부터 생활 속에서 실내공기 오염을 줄여주고, 주부들의 폐를 지키는 방법에 대해 알아볼까요?

1. 가스 대신 일산화탄소 없는 원적외선 조리로
음식을 태우거나 튀김요리 시 나오는 연기 외에도, 가스를 이용한 조리 기구 사용 시 나오는 일산화탄소 수치가 담배 연기에서 나오는 일산화탄소 수치보다 높습니다. 즉, 매일 가족을 위해 맛있는 요리를 담당하는 아내가 폐암의 발병 원인에 100% 노출되고 있다는 사실! 이를 막기 위해 앞으로는 가스를 사용하는 직화 구이와는 달리 일산화탄소가 발생하지 않는 원적외선 조리를 하는 게 좋습니다.
2. 발암물질 제거한 친환경 벽지 사용하기
아내의 폐를 지켜줄 수 있는 또 다른 방법은 바로 친환경 벽지인데요. 천연 과즙과 전분이 포함된 천연 코튼의 친환경 벽지는 발암물질이 없고, 물에 개어 페인트처럼 바르면 되어 아주 편리하답니다. 이음매가 없고 무늬를 맞추지 않아도 돼 벽지보다 사용이 쉽고, 덧칠하면 얼룩이 남는 페인트칠보다 시공이 간편한 친환경 벽지. 시공도 편하고 우리 아내의 폐까지 지켜줄 수 있으니 준비해두면 좋겠죠?
3.  집안의 미세먼지 완벽하게 제거하세요~
생활 속에서 실내 공기의 오염을 줄이는 방법! 마지막은 바로 집안의 미세먼지와 알레르기 유발물질을 완벽히 제거하는 것인데요. 앞으로 주말에 청소할 때 미세먼지와 알레르기 유발 물질인 집먼지진드기, 박테리아, 곰팡이 등을 완벽하게 제거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소재부터 제품의 기능 등 건강을 위한 청소기도 출시되어 있으니 이번 기회에 아내를 위해 장만해두셔도 좋겠습니다.
여성, 40대부터는 정기 검진 꼭 받아야 
mother and son practice pilates for pregnancy - _MG_2985.JPG

mother and son practice pilates for pregnancy – _MG_2985.JPG by sean dreilinger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국내 통계에 따르면 10년 전에 비해 최근 여성 폐암환자의 발생이 약 25%로 점차 증가하고 있고, 폐암으로 인한 사망률 또한 남성보다 더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따라서 가족 중에 폐암 환자가 있는 경우, 담배 연기에 노출된 적이 없는 여성이라도 적어도 40대부터는 정기 검진을 받아야 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실내공기의 오염으로부터 아내의 폐를 지킬 수 있도록 실내 환경 개선에도 꼭 신경 쓰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