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고, 울고, 말하고, 걷고, 뛰고… 뭘 해도 천사 같은 내 아이의 모습. 오직 지금 이 순간에만 볼 수 있는 소중한 장면을 오래도록 간직하기 위해, 요즘 아빠, 엄마들은 카메라에 무척이나 관심을 갖습니다. (어떤 아빠들은 이 핑계로 좋은 카메라를 사려는 꼼수를 부리기도 합니다 ^^)

처음에는 대부분 아빠, 엄마들이 일단 좋은 카메라를 사려고 합니다. DSLR이 대중화되면서 우리도 이번 기회에 한 번 마련해 볼까? 하는 생각인 거죠. 처음 아이 사진을 찍어 보면 “역시 잘 샀어!” 하는 생각이 절로 듭니다. 하지만 안 그래도 아이 때문에 짐도 많은데 무겁고 큰 DSLR 카메라는 점점 사용 횟수가 줄어들 수밖에 없고,결국 장롱 깊숙한 곳에서 잊혀 갑니다.

카메라를 선택하는 데는 얼마나 성능이 좋은 카메라인지가 중요한 게 아니라 우리 아이의 모습을 ‘얼마나 많이 담을 것인지’, ‘얼마나 잘 담을 것인지’가 중요합니다. 이번 포스트에서는 아이 사진을 찍기 위한 카메라 선택에서 가장 기초적인 상식을 배워볼게요.

there she is
there she is by dontshootme [hedonaut]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01 (2)

DSLR이 처음 대중화될 때의 별명은 ‘막 찍어도 잘 나오는 카메라’ 였습니다. 일반적으로 ‘디카’혹은 ‘똑딱이’라고 부르는 자동 컴팩트 디지털카메라와는 전혀 다른 결과물을 보여주기 때문이죠. 배경을 뿌옇게 날려주는 아웃포커싱, 어두운 곳에서도 ISO만 올리면 자글자글한 노이즈 없이 흔들리지 않는 사진을 뽑아내는 능력에 초보자들은 감탄하게 됩니다. 게다가 요즘엔 가격도 낮아지고(Body 기준 70만 원대부터), 그동안 아쉬웠던 동영상 기능도 추가되면서(1080P Full HD 지원 카메라도 많죠) DSLR 카메라가 국민 카메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그야말로 내 아이의 모습을 ‘잘’ 담는 데는 최고의 선택이죠.

02 (1)

(사진 출처 : 캐논 · 니콘 홈페이지)

하지만… 문제는 크기와 무게입니다. DSLR은 기본적으로 필름에 해당하는 센서와 렌즈의 크기가 있기 때문에 전체적인 덩치를 줄이는 데 한계가 있습니다(그래서 화질이 좋은 것이니까요). 핸드백에도 쉽게 들어가는 3~400g의 컴팩트 디카와는 달리 무게는 1~2kg으로 웬만한 아령과 맞먹고, 안 그대로 아이 때문에 짐도 많은데 별로 예쁘지도 않은 카메라 가방이 없으면 어디 들어가지도 않습니다. 그러다 보면 외출할 때 카메라를 한참 노려보다가 “오늘만 날이냐, 다음에 들고 나가자.” 하게 되는데 꼭 그런 날은 내 아이가 깨물어주고 싶은 ‘이쁜 짓’을 해서 후회가 막심인 상황이 반복되죠 ^^;

 

03

사진 잘 찍는 사람들의 공통점은 기술이 아니라 시도때도없이 수천 수만 장의 사진을 찍어, 그 중의 하나를 골라낸다는 것입니다. 특히 집에서 TV를 보다가도, 밥을 먹다가도, 차 안에서, 공원에서, 동네 마트에서언제 어디서 예쁜 행동을 할지 모르는 우리 아이의 사진이라면 더욱 그렇습니다. 이렇게 아이의 사진을 ‘자주’ 담기 위해서는 항상 들고 다닐 수 있는 가볍고 작은 카메라가 좋죠.

 

04 (1)

(사진 출처 : 소니 · 후지필름 · 캐논 홈페이지)

컴팩트 디카가 좋은 것은 바로 이 때문입니다. 또 아이폰 등 최근의 스마트폰 카메라에 달린 최신 ‘폰카’의 경우 일반적인 컴팩트 카메라를 위협할 정도의 성능을 자랑하고 있는데요, 동영상 기능은 물론이고 다양한 사진용 어플이 있어 재미있는 효과를 주기도 쉽습니다. 다만 사진의 ‘퀄리티’에서는 아무래도 뒤처지기 때문에 항상 아쉬움이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05 (1)

최근에 이슈가 되고 있는 하이브리드 혹은 미러리스라고 하는 카메라들은 크기와 화질이라는 이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해 탄생했습니다. DSLR과 동일한 수준의 큰 필름 센서를 가지고 있어서 동급의 화질을 자랑하고, DSLR처럼 다양한 렌즈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크기는 컴팩트 카메라 수준으로 줄이는 데 성공했고 아무래도 여성 고객들도 타겟으로 하고 있어 디자인도 예쁘죠. 크기도 성능도 DSLR과 컴팩트 카메라의 중간에 있어서 별명도 ‘하이브리드 카메라’ 라고 붙여졌는데, 기존의 DSLR이 ‘미러’를 통해 피사체를 보는 방식이었다면 이들은 이 미러를 없앤 새로운 구조를 택하고 있어 ‘미러리스’라고도 불립니다.

06_(4)

(사진 출처 : 올림푸스 · 소니 · 파나소닉 홈페이지)

최근에 이슈가 되고 있는 하이브리드 혹은 미러리스라고 하는 카메라들은 크기와 화질이라는 이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해 탄생했습니다. DSLR과 동일한 수준의 큰 필름 센서를 가지고 있어서 동급의 화질을 자랑하고, DSLR처럼 다양한 렌즈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크기는 컴팩트 카메라 수준으로 줄이는 데 성공했고 아무래도 여성 고객들도 타겟으로 하고 있어 디자인도 예쁘죠. 크기도 성능도 DSLR과 컴팩트 카메라의 중간에 있어서 별명도 ‘하이브리드 카메라’ 라고 붙여졌는데, 기존의 DSLR이 ‘미러’를 통해 피사체를 보는 방식이었다면 이들은 이 미러를 없앤 새로운 구조를 택하고 있어 ‘미러리스’라고도 불립니다.

구분

DSLR

컴팩트 디카

하이브리드(미러리스)

장점

화질이 좋다

-배경흐림이 용이

어두워도 깨끗하고 흔들림 없는 사진
– 전문가를 위한 다양한 기능
– 빠른 조작 속도와 포커싱

렌즈를 포함해도 사이즈가 매우 작고 가볍다
-사용이 매우 쉽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다

화질이 비교적 좋다

-배경흐림, 고감도 성능 등이 DSLR에 거의 필적한다

크기가 비교적 작다

가격이 비싸다

렌즈를 별도로 사야 한다

크고, 무겁다

화질이 상대적으로 떨어진다

배경흐림이 어렵다

어두운 곳에서 노이즈를 동반하거나 흔들린다

– 포커싱 속도가 비교적 느리다
-DSLR
과 가격 차이가 별로 없다

렌즈를 별도로 사야한다

지원 렌즈가 많지 않고 좋은 렌즈를 달면 커진다 

결론적으로 DSLR은 사진을 제대로 배우고 싶거나 이미 수준급 기술을 갖추고, 무거운 장비를 들고 다니는 데 부담이 없는 사람들이 선택하면 좋습니다. 아이의 나이가 6~7세 이상 되어서 여기저기 뛰어다니는 경우에 적합하죠 ^^ 컴팩트 디카는 항상 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순간순간을 빠르게 담는 것이 중요한 사람이나 여성분들에게 좋구요. 하이브리드는 아직 자녀가 많이 움직이지 못하는 어린아이고 조금이라도 짐을 줄이고 싶은 부모가 화질도 놓치기 싫은 경우에 절충안으로 좋습니다.

 

07무슨 일을 하든 마찬가지겠지만, 카메라를 살 때는 무작정 성능이나 가격을 따질 것이 아니라 그 목적을 분명히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걸 하려고 사는 건데 사는 김에 이것도 잘하고 저것도 잘하고 싶어서 결론적으로 제일 크고 비싼 걸 사서 쓰지도 않고 모셔두는 게 제일 바보 같은 일이겠죠? ‘우리 아이의 사진’이 목적이라면 그에 맞는 카메라는 어떤 기능이 필요한지 잘 생각해서 고르는 게 좋을 것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 카메라로 우리 아이의 예쁜 모습과 아름다운 추억들 많이 기록하시기 바랍니다! ^^

우리 아이와 우리 가족의 아름다운 추억을 영원히 간직해주는 카메라. 이제는 단순한 취미에서 벗어나 우리 생활의 한 부분이 된 것 같습니다. 자신에게 꼭 맞는 카메라를 선택하셔서 좋은 추억 많이 기록하시기 바랍니다!^^